+:+:MSO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마음을 적시는 아름다운 글

 이쁜이

 2005-03-30 오전 10:26:00  6081

 

 

마음을 적시는 아름다운 글  


일본의 어느 일류대 졸업생이 한 회사에 이력서를 냈다
사장이 면접 자리에서 의외의 질문을 던졌다.

'부모님을 목욕시켜드리거나 닦아드린 적이 있습니까?'
'한 번도 없습니다.'청년은 정직하게 대답했다.

'그러면, 부모님의 등을 긁어드린 적은 있나요?'
청년은 잠시 생각했다.

'네, 제가 초등학교에 다닐 때 등을 긁어드리면 
어머니께서 용돈을 주셨죠.'
청년은 혹시 입사를 못하게 되는 것은 아닐까 걱정되기 시작했다

사장은 청년의 마음을 읽은 듯
'실망하지 말고 희망을 가지라'고 위로했다.

정해진 면접 시간이 끝나고 청년이 자리에서 일어나 인사를 하자
사장이 이렇게 말했다.

'내일 이 시간에 다시 오세요 하지만 한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부모님을 닦아드린 적이 없다고 했죠?

내일 여기 오기전에 꼭 한 번 닦아드렸으면 좋겠네요.
할 수 있겠어요?'

청년은 꼭 그러겠다고 대답했다.
그는 반드시 취업을 해야하는 형편이었다.

아버지는 그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돌아가셨고
어머니가 품을 팔아 그의 학비를 댔다.

어머니의 바람대로 그는 도쿄의 명문대학에 합격했다
학비가 어마어마했지만 어머니는 한 번도
힘들다는 말을 한 적이 없었다.

이제 그가 돈을 벌어 어머니의 은혜에 보답 해야 할 차례였다.
청년이 집에 갔을 때 어머니는 일터에서 아직 돌아오지 않았다.

쳥년은 곰곰이 생각했다.
'어머니는 하루 종일 밖에서 일하시니까 
틀림없이 발이 가장 더러울거야.

그러니 발을 닦아드리는게 좋을거야.'
집에 돌아온 어머니는 아들이 '발을 씻겨드리겠다'고 하자
의아하게 생각했다.

'자기 발은 왜 닦아준다는 거니? 
마음은 고맙지만 내가 닦으마!'
어머니는 한사코 발을 내밀지 않았다

청년은 어쩔 수 없이 어머니를 닦아드려야 하는 이유를 말씀드렸다.
'어머니 오늘 입사 면접을 봤는데요 

사장님이 어머니를 씻겨드리고 다시 오라고 했어요. 
그래서 꼭 발을 닦아드려야 해요.'

그러자 어머니의 태도가 금세 바뀌었다.
두말없이 문턱에 걸터 앉아 세숫대야에 발을 담갔다.

청년은 오른손으로 조심스레 어머니의 발등을 잡았다.
태어나 처음으로 가까이서 살펴보는 어머니의 발이었다.

자신의 하얀 발과 다르게 느껴졌다
앙상한 발등이 나무껍질처럼 보였다.

'어머니 그동안 저를 키우시느라 고생많으셨죠. 
이제 제가 은혜를 갚을게요.'

'아니다 고생은 무슨....'
'오늘 면접을 본 회사가 유명한 곳이거든요 제가 취직이 되면

더 이상 고된 일은 하지 마시고 집에서 편히 쉬세요.'
손에 발바닥이 닿았다. 그 순간 청년은 숨이 멎는 것 같았다.

말문이 막혔다.
어머니의 발바닥은 시멘트처럼 딱딱하게 굳어 있었다.

도저히 사람의 피부라고 할 수 없을 정도였다.
어머니는 아들의 손이 발바닥에 닿았는지조차 느끼지 못하는 것 같았다.

발바닥의 굳은살 때문에 아무런 감각도 없었던 것이다.
청년의 손이 가늘게 떨렸다.

그는 고개를 더 숙였다.
그리고 울음을 참으려고 이를 악물었다.

새어나오는 울음을 간신히 삼키고 또 삼켰다.
하지만 어깨가 들썩이는 것은 어찌할 수 없었다.

한쪽 어깨에 어머니의 부드러운 손길이 느껴졌다.
청년은 어머니의 발을 끌어안고 목을 놓아 구슬피 울기 시작했다.

다음날 청년은 다시 만난 회사 사장에게 말했다.
'어머니가 저 때문에 얼마나 고생하셨는지 이제야 알았습니다.

사장님은 학교에서 배우지 못했던 것을 깨닫게 해주셨어요.
정말 감사드립니다. 만약 사장님이 아니었다면,

저는 어머니의 발을 살펴보거나 만질 생각을 평생 하지 못했을거에요.
저에게는 어머니 한 분밖에는 안 계십니다.
이제 정말 어머니를 잘 모실 겁니다.'

사장은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끄덕이더니 조용히 말했다
'인사부로 가서 입사 소속을 밟도록 하게.


탄줘잉 - 살아 있는 동안 꼭 해야 할 49가지 중에서

 

 
 
       
 
     

 


102 5 6

81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     진미정 2005-06-29 6984 298
82  한국해외선교     관리자 2005-05-11 5983 299
83  왜 7월과 8월은 연속하여 큰 달인가 ?     오형재 2005-05-09 6185 322
84  마음을 다스리는 글     진미정 2005-05-09 7107 317
85  네팔 메오계획 초청자명단송부     박경진 2005-05-08 6119 333
86  순음(純音)과 역음(逆音)     관리자 2005-04-28 6460 336
87  양화진     이쁜이 2005-04-28 6092 322
88  Gossip의 유래     Oh,H.J. 2005-04-27 6230 333
89  비전 2020은 지금 내가 처한 자리에서 부터     전성동 2005-04-22 6673 308
90  6.25 구국 성회 준비 기대가 됩니다.     전성동 2005-04-22 6884 335
91  할렐루야 멋진 홈페이지로군요.     전성동 2005-04-22 6241 344
92  동산 중앙의 實果 vs 짓궂은 하나님(?)  [1]   Oh,H.J. 2005-04-14 6231 344
93  겸손의 그릇     정재연 2005-04-13 6588 332
94  하나님의 시     이쁜이 2005-04-07 6580 332
95  " Understand " 와 " Int...  [1]   오형재 2005-04-05 7480 352
96  휴대전화 10초 아끼기     이쁜이 2005-03-30 6541 324
 마음을 적시는 아름다운 글     이쁜이 2005-03-30 6082 312
98  몸에 좋은 보약     이쁜이 2005-03-24 6737 314
99  MSO 홈피 탄생을 추카합니다!!^^*     이은주 2005-03-24 6231 328
100  MSO 홈페이지(한글) 개원 축하     오형재 2005-03-24 6330 317

[1][2][3][4] 5 [6]